[해외취업] 중국 기업, 이젠 ‘기술’ 아닌 ‘인재’ 빼간다 Recruting News

우수 인력 빨아들이는 중국

한국 대학 졸업자가 중국 상하이(上海)에서 직장을 구하는 일이 현실화 되고 있다. 얼마 전 필자가 가르친 한 한국 대학 졸업생이 상하이에서 인턴사원으로 6개월간 일하게 됐다며 연락해왔다. 한 달 월급 170만원에 30만원 정도 주택 보조금까지 주는 조건이어서 한국에서 인턴을 하는 것보다 조건이 나아 인터넷 응모를 했는데, 면접을 거쳐 합격이 됐다며 기뻐했다. 더구나 주 3일만 근무하면 되고, 나머지 시간 동안에는 상하이에서 생활하면서 중국어 공부를 할 수 있게 돼 아주 만족스런 조건이라고 말했다. 자신뿐만 아니라, 다른 한국 대졸자들 두세 명도 함께 합격해서 더욱 기분이 좋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인턴 생활 6개월 동안 열심히 일해, 정직원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 보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중국 대졸자 희망 초임 급여 월 90만원

중국에 진출한 한국 기업인들은 “중국 경제의 발전 속도가 빨라 언젠가는 한국 사람들이 중국에서 직장을 구하는 일이 생겨날 것”이라는 말들을 지난 1992년 한·중 수교 직후부터 해왔다. 그런 예상이 마침내 현실화되기 시작한 것이다. 중국 기업들이 마침내 한국 국내 기업들보다 더 만족스러운 조건을 제시하고 한국 대졸자들을 채용하면서, 한국 인력들이 중국으로 역(逆)수출되는 경우가 생겨나기 시작한 것이다.

현재 한국 대졸자들의 초임 연봉은 가장 조건이 좋은 30개 공기업의 경우 평균 3136만원 정도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취업포털 사람인이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 ‘알리오’에 공시(公示)된 30개 공기업(준정부기관, 기타 공공기관 제외) 2013년 경영공시자료를 분석한 결과다. 대졸 초임 연봉이 가장 높은 공기업인 인천국제공항공사의 신입사원(대졸, 사무직, 군 미필자, 무(無) 경력자 기준) 초임은 3962만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좀 더 자세한 내용은 여기를 클릭해 주십시요.



출처: 조선일보 단미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