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명 중 6명, 희망연봉은 ‘희망’일 뿐 Recruting News

직장인 10명 중 6명, 희망연봉은 ‘희망’일 뿐
  
- 사원급, ‘희망연봉 대로 받지 못했다’ 74.8% 가장 높아
- 연봉 > 기업문화 > 커리어 향상 순으로 이직에 영향 끼쳐


사회생활을 시작하면서 또는 이직을 준비하면서 직장을 선택하는 중요한 요소 중 빼놓지 않고 등장하는 것이 ‘연봉’이다. 직업 선택 이유 중 가장 상위를 차지하기도 하는 연봉. 그렇다면 실제 직장인들은 자신이 희망하는 연봉을 그대로 받으며 직장 생활을 하고 있을까?


취업포털 인크루트(www.incruit.ccom 대표 이광석)가 직장인 650명을 대상으로 희망연봉에 대해 조사를 진행한 결과, 직장인 10명 중 6명 이상이 ‘희망연봉을 받아본 적이 없다’고 응답했다.


우선 이직 또는 연봉협상 시 희망연봉을 말해본 적이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 사원급(49.6%)을 제외한 전 직급에서 ‘있다’는 응답이 과반수 이상 나타났다.

(대리급 66.3%, 과장급 74.8%, 부장급 68.2%, 임원이상 64.3%)


이들이 제시한 희망연봉은 3000만원 이상이 가장 많았다. 직급별로 보면 사원급은 2000만원~3000만원이 53.3%로 가장 높았으며, 대리급은 3000만원~4000만원(47.6%), 과장급은 4000만원~5000만원(35.0%), 부장/임원이상은 7000만원 이상이 각각 27.1%, 57.1%로 가장 높았다.


그렇다면 직장인 중 희망연봉 대로 연봉을 받고 있는 비율은 어떻게 될까?

조사에 참여한 직장인 중 65.8%가 희망연봉을 받지 못했다고 응답했다. 직급별로 보면 사원급 74.8%, 대리급 63.3%가 희망연봉을 받지 못했으며, 과장급은 54.5%가 받지 못했다고 답했다. 부장급(64.7%), 임원이상(64.3%)도 그리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직을 준비할 때 무엇을 가장 먼저 고려하겠냐는 응답에 47.1%가 ‘연봉’이라고 응답해, 여전히 연봉이 직장인의 이직에 영향을 미치고 있음을 보여줬다.

그 다음으로는 기업문화(23.8%), 커리어 향상(15.2%), 출퇴근 거리(10.5%)의 순이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