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황기 기업이 가장 선호하는 인재는? Recruting News



세계 경제 침체의 여파로 국내 경제도 장기적인 불황을 겪고 있다. 이러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재계 총수들이 한 목소리로 강조하는 것이 인재의 중요성이다. 그렇다면, 불황기 기업이 가장 선호하는 인재상은 무엇일까?

온 라인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이 기업 인사담당자 208명을 대상으로 ‘불황기에 가장 선호하는 신입사원 인재상’을 조사한 결과, ‘어떤 일도 열정적으로 도전하려는 인재’가 27.4%로 1위를 차지했다.

뒤이어 ‘실전에 적용 가능한 경험이 풍부한 인재’(22.1%), ‘회사를 믿고 따라와줄 애사심 높은 인재’(16.8%), ‘어떠한 상황에도 잘 적응할 수 있는 인재’(13%), ‘직무관련 전공지식이 우수한 인재’(6.7%), ‘조직, 상사에 잘 따르는 인재’(3.4%), ‘위기에 대처할 수 있는 순발력을 갖춘 인재’(3.4%) 등의 순이었다.

지원자와 선호 인재상과의 부합 여부가 합격 당락에 미치는 영향은 평균 61%인 것으로 집계되었다.

그 렇다면, 불황이 기업 채용에는 어떤 영향을 미칠까? 불황으로 인해 달라진 채용 트렌드를 살펴보면, ‘경력직 채용 확산’(32.2%,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영업 등 실적형 직무 채용 비중 확대’(17.8%), ‘공채 대신 수시채용 비중 확대’(16.8%), ‘인턴 등 채용 전 능력검증 보편화’(16.8%), ‘사내추천 채용 비중 확대’(12.5%), ‘기업 맞춤형 평가 기준 및 방식 활용’(10.6%)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또, 33.2%는 불황의 영향으로 인재가 갖춰야 할 가장 중요한 조건이 변했다고 답했다.

한 편, 기업 내부적으로는 74%가 불황의 영향을 받고 있었으며, 그 영향으로는 ‘긴축경영 실시’(46.1%,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밖에 ‘연봉 인상폭 감소’(26.6%), ‘올해 연봉 삭감 및 동결’(24%), ‘인력수요 발생해도 충원 줄임’(22.7%), ‘내부결속 위한 캠페인 시행’(11.7%) 등을 하고 있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