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접을 위한 대화 기술 Job Interview



커뮤니케이션의 기본은 대화예절에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의사를 효과적으로 교환하려면 먼저 상대방에 대한 깊은 신뢰가 바탕에 깔려 있어야 하고 이것이 대화 시 드러날 때 그 기대하는 바를 얻을 수 있다.

자신이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는 말을 무리하게 사용한다든가 유행어를 함부로 사용한다든가 하면 경박해 보인다. 면접관에게 호감을 주기 위해서는 평소 자신의 언어를 조리 있게 구사하는 연습이 중요하다. 면접을 통과하기 위한 요령을 알아보자.

 

1) 미소 띤 얼굴로 면접관의 눈을 응시하라.

시선은 상대방의 얼굴에 둔다. 주위를 두리번거리거나 대화 중 창문 등 엉뚱한 곳을 뚫어져라 응시하는 것은 자신감이 없어 보인다. 눈을 마주치는 것은 지원자의 자신감과 집중력을 나타내므로 면접관이 말을 하는 동안 부드러운 시선으로 응시하도록 한다.

 

2) 말끝을 분명히 하라.

말끝을 흐리지 않고 분명하게 말하도록 한다. 말끝이 사라져버리는 대화는 다른 사람에게 어두운 인상을 준다. 입 속에서 중얼중얼하다가 언짢은 것처럼 이야기하는 사람이 많다. 우물쭈물하지 말고 말끝에 힘을 주어 분명하게 말하는 태도를 평소에 연습하자.

 

3) 올바른 경어를 사용하라.

속어, 비어, 유행어 사용을 센스와 개방성, 의식의 참신함을 드러내는 일로 오해하는 사람들이 있다. 그러나 면접장은 격식을 차려야 하는 자리이므로 품위 있는 언어를 사용하는 것이 좋은 대화법의 제 1 원칙. 면접관에게 기본적인 경어 사용법도 모른다는 인상을 주지 않도록 주의하여 대답하도록 한다.

 

4) 천천히 그리고 또박또박 말하라.

말은 천천히, 그리고 적당히 낮은 톤으로 하는 것이 좋다, 이러한 태도는 면접관에게 침착하다는 인상을 줄 수 있다. 높은 톤으로 빨리 말하면 가벼운 인상을 줄 수 있으므로 흥분하지 말고 자연스럽게 대화에 임하도록 한다. 발음은 훈련에 의해 개선이 가능한 만큼 적절한 속도로 분명하게 말하는 연습을 한다. 소리 내 책 읽기를 반복하면 도움이 된다.

 

5) 자신감이 넘치는 큰 목소리로 대답하라.

목소리는 자신감이 드러나도록 힘차게 한다. 너무 작은 목소리로 중얼대듯 이야기하면 좋은 인상을 줄 수 없다. 다만 경망스러울 정도로 너무 커서는 안 된다. 긴장하는 모습이 밖으로 드러날 것 같은 경우에는 ‘…습니다.’ ‘…입니다.’ 등의 어미에 힘을 넣도록 한다. 어미를 명확히 하는 것만으로도 다소 긴장된 표정을 감출 수 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