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력서 쓰는법] 영문이력서 쓸때!! 커버레터(Cover Letter)와 자기소개서(Self Introduction Essay) 작성법! Resume

영미권에서는 자기소개서의 개념이 우리나라와 약간 차이가 있다. 이력서(Resume)를 제출 할 때 인사담당자 또는 해당 관리자에게 정중하게 편지를 써서 이력서와 함께 제출하는데 바로 커버레터(Cover Letter)이다. 여기에 우리나라의 자기소개서 개념인 ‘Self Introduction Essay’를 첨부하기도 한다.

 

입사지원 시 영문 자기소개서를 요구하는 외국계 기업 및 국내 일부 기업에서는 커버레터의 본질적 의미와 다르게 커버레터=자기소개서로 보는 경우도 있으므로 사전에 회사 측에 질문을 해서 확인해야 한다. 커버레터와 영문 자기소개서의 기본적인 개념 및 작성법을 확인해두고 입사지원 시 혼동하지 않도록 한다.

 

▶커버레터 작성법 : 커버레터의 구성은 Business Letter의 형식을 따르고 있으므로 비교적 정중하고 공식적인 단어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 자신의 이름과 주소, 연락처와 수신인의 이름, 주소, 연락처, 날짜 등을 상단에 기입하고 편지의 맨 마지막에 자신의 이름과 사인을 한다.

내용면에서는 단순히 이름이나 성장 배경 등의 개인의 신상정보를 담는 것이 아니라 이력서의 핵심 내용에 주목해야 한다. 커버레터의 목적은 지원자는 자신이 입사지원기업에 얼마나 잘 맞는 인재인지를 문장을 통해 보여주는 것이다. 지원동기, 업무에 대한 본인의 관심, 자격사항 등 자신이 경쟁력 있는 인재라는 점을 인사담당자가 느낄 수 있도록 설득력 있게 작성한다.

분량은 A4 용지 한 장 이내로 군더더기 없이 간략하고 짧게 써서 인사담당자의 집중도를 높이는 것이 좋다. 인사담당자는 지원자의 영어표현능력과 실력 또한 평가함으로 올바른 문법과 알맞은 표현에 신경을 써야 한다.

 

▶자기소개서(Self Introduction Essay) 작성법 : 이력서와 커버레터에서 담지 못한 자기 PR용 문서라고 생각하면 된다. 커버레터와 자기소개서를 모두 제출 할 경우에는 커버레터에서 다 서술하지 못한 주관적인 자기PR 부분에 중점을 두고 작성해도 무방하다.

기본적으로 정확한 영어단어와 문형을 사용해야 하며 국문 자기소개서의 내용을 직역하면 문장이 어색해질 수 있기 때문에 같은 이야기더라도 한국식 표현은 자제하도록 하고 전문용어 사용에도 주의해야 한다.

자기소개서의 주요 구성은 국문 자기소개서와 크게 다르지 않다. 대개 성장배경, 교육사항, 특이사항, 성격의 장단점, 입사 후 포부 등이다. 다만 영문 자기소개서의 경우에는 가족관계나 성장배경 등 개인신상부분은 최소화하는 것이 좋다. 입사지원서를 평가하는 면접관이 반드시 외국인이라는 규정은 없지만 언어만 영어로 되어있는 문서보다는 내용과 형식 모두 조화를 이룬다면 국제적 경쟁력을 가질 수 있을 것이다.

 

전문가들이 커버레터와 자기소개서 작성 시 공통적으로 당부하는 사항은 문법적 오류에 지나치게 신경 쓰다가는 큰 흐름을 놓칠 수 있다는 것이다. 전치사나 관사 사용 등의 문법은 영어 능력 평가를 위해서 중요하지만 내용 전달 측면에서 효율성이 떨어질 수 있기 때문에 인사담당자의 흥미 유발과 매끄러운 구성에 더 유의해야 한다

출처: 잡그루의 블로그


덧글

댓글 입력 영역